Category Accounting

Asdfa essay

Posted on by Daibei
asdfa essay

어떻게 하면 영상을 저용량에 고화질로 압축할 수 있을까?

이번 테스트는 이런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하고 있는 테스트 중의 하나다.

영상포맷, 화질, 인코딩, 압축 등등 일반인이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많고, 막상 인코딩 프로그램을 사용해도 어떤 작용을 하는지 알기 힘든 갖가지 설정값들로 인해 인코딩에 도전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어떻게 하면 복잡한 설정들을 신경쓰지 않고 쉽게 저용량 고화질 영상파일로 인코딩 할 수 있을까 하는 asdfa dissertation 출발한다.

비전문가로써 몇가지 테스트와 분석을 해 본 내용을 기술해 본다.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TV프로그램 영상파일 중 asdfa dissertation 해당하는 영상파일은 대체로 아래와 같은 규격이다.

일명 720P 라고 불리는 파일이다.

영상크기: 1280×720

데이터 속도: 2700~3000kbps

프레임 속도: 29프레임/초

오디오 전송률: 128kbps (2스테레오)

재생시간: 약 45분~1시간30분 정도

파일크기: 950M~1.5G 정도

그 다음으로 450P 라고 불리는 파일은 영상의 규격은.

영상크기: 800×450

데이터 속도: 1400~1600kbps 정도

프레임속도: 22~29프레임/초

파일 크기: 600M~999M 정도의 크기다.

위 두 종류의 파일은 대략 30%~50% 정도의 용량 차이를 가지고 있는데, 720P 는 비교적 고화질 영상으로 화면 속 등장 인물의 주름살이 보이고 450P 의 경우에는 흐릿하다.

720P 이상인 1080P 정도로 올라갈수록 주름살이나 피부상태 등이 더 확실하게 보이기는 하지만, 720P 를 넘어가면 파일 용량이 엄청나게 늘어나는 반면 화질이 좋아지는 정도는 미세하다.

720P 이상은 용량대비 화질의 선명도가 그리 획기적으로 좋아지지는 않기 때문에, 대형 모니터(대형 TV) 로 보는 경우가 아니라면 용량대비 선명도라는 측면에서 그다지 효율적이지 않다.

따라서, 용량대비 선명도를 기준으로 720P 정도의 파일이 가장 현명한 선택일 수 있다.

450P 파일은 720P 파일에 비해 화질의 선명도가 꽤 떨어지고, 빠른 화면에서는 사각형 블럭이 보이는 '블럭현상' 이 발생한다.

예쁜 배우나 연예인이 출연한 방송을 좀더 선명하게 보고 싶다면 720P 를 선택해야 하겠지만, asdfa essay or dissertation 내용만 즐기는 경우라면 450P 를 선택하는 것이 '파일용량' 기준에서는 더 좋다.

450P 의 경우에는 720P 에 비해 용량이 50%~70% 정도로 작다.

점점 450P 규격의 파일은 찾아보기 힘들어지고 720P 나 그 이상의 파일이 많아지고 frankenstein thesis knowledge, 이는 개인용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용량이 점점 커지고 있어 용량을 별로 신경쓰지 않아도 될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요즘은 개인용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용량이 테라급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2테라바이트 하드디스크도 10만원 정도면 구입할 수 있다.

2테라바이트 하드디스크는 실제로는 1.81TB 로 약 1800기가 asdfa article 정도.

1기가바이트 영상을 1800 개 정도 담을 수 있다.

영상 파일을 많이 저장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파일 크기를 신경쓰지 않고 저장해도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 영상 파일을 많이 저장하게 된다면 덩치가 큰 영상 파일은 골칫거리다.

어떻게 하면 720P 정도의 화질을 가진 영상파일의 용량을 더 줄일 수 있을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코딩 프로그램으로 파일을 압축(인코딩) 해야 한다.

어떻게 인코딩 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사실 사용자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

스마트폰에서 감상을 하느냐, 컴퓨터 모니터로 보느냐, asdfa dissertation Telly 로 보느냐에 따라서 최적의 설정이 바뀔 수 있는데, 대형 TV(모니터)로 볼 목적이라면 아무래도 고화질을 그대로 유지하는게 좋고, 스마트폰 처럼 작은 사이즈의 화면으로 보는 경우라면 비교적 저화질이어도 블럭현상만 없으면 감상에 문제가 없다.

이런 다양한 경우의 사용자 환경은 사용자가 직접 테스트를 해보며 최적의 값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처음에는 팟인코더(PotEncoder)를 사용했다.

팟인코더는 기본 프리셋이 있어서 사용법이 매우 단순한 편이다.

영상화질 메뉴에서 저화질,중화질,고화질 중 하나를 선택하면 바로 인코딩이 되기 때문에 상세한 설정값을 건드리기 힘든 일반사용자들이 사용하기에 좋다.

중화질(80%) 을 선택하면 위에서 언급한 450P 보다 약간 떨어지는 화질로 인코딩이 되는데, 사용이 간편하지만 더 세세한 화질 선택이 불가능 하고 인코딩 시간이 매우 길다.

상세한 설정은 고급메뉴인 '환경설정' 에서 별도로 할 수 있다.

고급설정메뉴도 그리 복잡한 편은 아니지만, 각각의 용어와 값들이 어떤 의미인지 일반인들은 알기 힘들고, 어떤 값으로 인코딩 해야 원하는 화질의 영상을 만들 수 있는지 알기 힘들다.

무엇보다도 가장 단점은 인코딩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는 점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질이 좋지 않다는 것.

화질이 좋지 않은 것은 사용자가 정확한 설정값을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이겠는데, 기본 프리셋을 좀더 상세하게 제공하고 그 값들이 만들어 내는 화질에 대한 보충 설명이 있다면 좋을것 같다.

한동안 팟인코더를 이용해 중화질 인코딩을 사용했는데, 인코딩 속도도 느리고 화질이 좋지 않아서 다른 인코딩 프로그램을 찾게 되었다.

팟인코더 이전에는 '바닥','유마일 인코더','버츄얼 덥' 이나 혹은 개인이 만든 이름 모를 프로그램 및 외국산 프로그램들을 사용해 보았지만, 에러가 많거나 기본 프리셋을 제공하지 않아서 사용상 불편함이 많았다.

그 다음으로 사용해본 프로그램이 키라라(kirara) 인코더 였는데, 키라라의 경우에는 일부 영상 파일을 인코딩 하는 중에 윈도우 에러가 발생하면서 블루스크린이 뜨기도 했다.

키라라 인코더를 개발하던 사람들이 새롭게 버전업한 프로그램이 샤나인코더(ShanaEncoder) 라는 프로그램이다.

샤나인코더를 사용하는 중에는 인코딩이 되지 않는 경우는 있어도 블루스크린이 뜨는 오류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최근 테스트에서는 vorbis 음성코덱으로 인코딩된 영상 파일을 인코딩 하지 못했다.)

이하, 샤나인코더를 사용하면서 분석해 본 내용들을 정리한다.

비디오 코덱은 libx264 를 사용했고, 오디오 코덱은 libmp3lame 를 이용해 128k 44kHz, 2스테레오를 기준으로 했다.

샤나인코더 홈페이지:

샤나 : 취미로써 소프트웨어 개발

http://shana.pe.kr/

프로그램 다운로드 링크

JAIST - 고속: http://ftp.jaist.ac.jp/pub/sourceforge/s/sh/shanaencoder/ShanaEncoder2.1.exe

그 외 다운로드 링크 페이지 참조

샤나인코더 다운로드: http://shana.pe.kr/shanaencoder_download

샤나인코더는 오픈 소스(FFmpeg)를 이용해 개발된 무료 소프트웨어 이고, 상업적 목적으로도 이용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 가면 프로그램 다운로드 및 프리셋을 공유하고 있고, 인코딩과 관련된 정보들이 공유되고 있다.

여전히 인코딩 할 때 설정하는 각종 값들의 의미를 정확히 모르는 관계로, 그저 전송률(비디오 비트레이트) 기준으로 인코딩을 했는데, 720P 파일을 1500kbps 로 인코딩을 했다.

영상의 크기는 800×450 으로 설정을 했는데, 영상의 크기를 줄이는 것이 화질에 미세하게 나마 영향이 있기는 하지만 거의 차이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사이즈를 줄이면 줄인 영상을 전체화면으로 볼 때 약간 뭉개지는 느낌이 있기는 하다.

'영상사이즈 변경' 옵션의 체크를 해제하면 원본 사이즈로 인코딩이 된다.

영상의 크기는 나중에 어떤 환경에서 감상하느냐에 맞춰 조정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 처럼 작은 화면이면 그에 맞게 작은 사이즈로, 컴퓨터 모니터라면 1280×720 또는 800×450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보다 더 큰 비율의 크기로 인코딩 할수도 있겠지만, 원본 보다 더 큰 사이즈로 인코딩 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

위 화면은 '인코딩 설정 → 빠른 설정' 메뉴에서 '비디오 비트레이트' 설정값을 1500 (kbps) 으로 설정한 경우다.

1.1G 용량의 2204kbps asdfa essay or dissertation 1500kbps 로 설정해서 인코딩을 하니 794M 로 줄었다.

단순히 데이터 속도를 기준으로 보면, 1500/2204×100=68.05 로, 원본 대비 ebuzzd satire essays 크기의 값이다.

실제로 용량의 변화를 기준으로 계산을 해보면, 1.1G 는 메가바이트로 환산하면 asdfa composition 이므로,

794/1126×100=70.51 로, 원본대비 70% 정도의 용량으로 줄어든다.

정확히 일치 하지는 않지만, 전송률(데이터속도) 기준으로 하면 대략 원본에서 어느 정도로 용량이 줄어드는지 예측이 가능하다.

그러나, 1500k 로 줄여서 인코딩을 할 경우, 화질의 색감이나 선명도가 best cv composing solutions 2015, 빠른 화면에서는 약간의 블럭현상이 생긴다.

블럭현상은 무엇인가?

정확한 내용은 아니고 개인적으로 이해하고 있는 바는 아래와 같다.

인코딩 프로그램은 일종의 압축 프로그램과 같아서 키 프레임을 기준으로 다음 키프레임이 나오기 전까지 재생되는 화면들에서 중복되는 값을 가진 구역을 생략하는 방식으로 용량을 줄인다.

화면을 여러 블럭으로 나눈 것인데, 압축률이 높아지면 주변의 색감이나 밝기와 차이가 있어도 오차 범위안에 있으면 무시하고 생략을 해버리게 되고, 키프레임에 있던 화면 블럭과 실제로 현재 진행하고 있는 화면 블럭과의 차이가 많아지면서 화면에 블럭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즉, 압축률이 asdfa essay or dissertation 낮다)는 것은 오차 범위값을 더욱 크게 하는 것이다.

키프레임에 관한 내용은 아래의 내용을 참조 하기를.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dirId=1020401&docId=170229358&qb=7ZmU7KeIIOu4lOufre2YhOyDgQ==&enc=utf8&section=kin&rank=3&search_sort=0&spq=0

1500k 로 인코딩 하면, 색감의 콘트라스트가 떨어지고 약간 어두워져 saving professional jones motion picture overview composition sample 흐릿하고, 빠른 화면이 나오면 그 부분에 블럭현상이 생겨서 보기 좋지 않다.

적어도 2000k 정도는 되야 블럭현상이 거의 없는데, 색감은 약간 좋아지는 정도.

하지만, 2000k 를 넘기게 되면 압축률이 낮아져서 '용량 대비 화질' 이라는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

용량은 별로 줄지 않으면서 화질은 눈에 띄게 나빠지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전송률(데이터 속도)을 기준으로 인코딩 하는 방식은, 무난하고 편하기는 하지만 '용량 대비 화질' 이라는 측면에서는 그리 좋지는 않다.

다만, 화질에 상관없이 내용만 볼 목적의 영상파일이라면, 1500k asdfa essay 인코딩 해서 백업 하는 것도 괜찮다.

최근까지 샤나인코더 1.12 버전을 쓰고 있었는데, 어제 보니 2014년 1월 26일 자로 버전업이 되어 2.1 버전이 배포 중이다.

인터페이스에 약간의 차이가 있는것 빼고 달라진 점은 없어 사용상 무리는 없지만, '빠른 설정' 버튼이 상단 메뉴로 들어가 버려서 약간 불편하다.

팟인코더의 '환경설정' 처럼 '인코딩 설정 → 빠른 설정' 메뉴에서 간단한 설정을 조작할 수 있다.

인코딩과 관련한 글들을 읽다가 '퀀타이저' 설정을 변경해서 인코딩 하는 방법을 찾았는데, '비트레이트'가 아니라 '비디오 퀀타이저' 값을 변경해서 인코딩 하는 테스트를 해보았다.

'퀄리티' 값을 변경해서 인코딩 하는 방법도 있지만, 나중에 테스트 하기로 하자.

퀀타이저(Quantizer) 는 어학사전에서 찾아보면,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 신호로 바꾸는 장치로써, 인코딩 프로그램에서 말하는 퀀타이저란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 신호로 바꿀 때, 지정한 옵션값으로 일정하게 바꾸는 것을 말하는 것 같다.

정확한 의미를 이해하기 힘들지만, 아무튼 값을 정해주면 그 값을 기준으로 화면을 인코딩 처리 한다는 것 같다.

그런데, 퀀타이저 값으로 인코딩을 하면 비트레이트 기준으로 할때와 달리 용량이 일정하게 변하지 않고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다.

만약, 어떤 영상 파일을 원하는 사이즈로 줄이는 작업을 하려 한다면 '비트레이트' 기준으로 인코딩을 해야 한다.

'퀄리티' 나 '퀀타이저' 는 영상 파일의 종류나 플레이 되는 화면의 정보에 따라 용량이 유동적으로 바뀔 수 있다.

퀀타이저 설정값을 변경하면 비트레이트는 자동으로 변경하여 인코딩 된다.

'비디오 퀀타이저' 설정값은 숫자가 높아질수록 압축률이 높아진다.

5분짜리 720P (데이터 속도 2734k) 104M 짜리 영상 파일로 퀀타이저 설정값을 바꿔가며 테스트를 해보았다.

원본 정보는 아래와 같다.

영상크기: 1280×720

데이터 속도: 2734kbps (총 비트 전송률 2926kbps)

프레임 속도: 29프레임/초

오디오 전송률: 192kbps (48kHz, 2스테레오)

재생시간: 5분

파일크기: 104M

영상 사이즈는 그대로 유지하고, 오디오는 128kbps, 44kHz 2스테레오로 설정하여 퀀타이저 설정값만 바꿔가며 illegal immigration negatives essay or dissertation help 했다.

윈도7 에서 Central processing unit 는 쿼드코어 2.5G 로 테스트 하였다.

인코딩 속도는 약 4배 정도로 1분이 소요 되었다.

퀀타이저 값이 Twenty two 인 경우 원본 720P 와 비교해서 파일 크기와 화질이 거의 같았고, 34 가 넘어가면 블럭현상이 심해서 더이상 테스트 하지는 않았다.

주의할 점은, 이 값들은 원본 영상의 비트레이트나 화질에 의해 좌우되기 때문에, 원본 영상이 더 고화질인 경우라던가 혹은 더 저화질인 경우에는 기준값이 23 가 아니라 다른 notes about descriptive works intended for incidents 될수도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원본 소스가 얼마나 선명하고 깨끗하느냐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래의 sakai responsibilities get all 값들은 대략 이 정도의 결과를 보여주었다는 참고 값으로 생각해야 한다.

퀀타이저 15: 용량이 248M 로 원본대비 238% 크기, 데이터 속도 6825kbps (총 6953kbps). 파일 크기가 거의 2.5배로 커짐.

퀀타이저 22: 용량이 101M 로 원본대비 97.1% 크기, 데이터 속도 2718kbps (총 2846kbps).

원본과 화질 및 용량 거의 비슷. 

퀀타이저 25: 용량 67.8M 로 원본 대비 65.1% 크기, 데이터 속도 1768kbps (총 1896kbps).

퀀타이저 26: 용량 57.2M 로 원본 대비 55.0% 크기, 데이터 속도 1473kbps (총 1601kbps).

화질의 마지노선.

퀀타이저 27: 용량 51.8M 로 원본 대비 49.8% 크기, 데이터 속도 1322kbps (총 1450kbps). 파일 용량이 반으로 줄음.

퀀타이저 28: 용량 46.0M 로 원본 대비 44.2% 크기, 데이터 asdfa essay 1158kbps (총 1286kbps).

퀀타이저 29: 용량 40.4M 로 원본 대비 42.5% 크기, 데이터 속도 1004kbps (총 1132kbps).

퀀타이저 30: 용량 36.7M 로 원본 대비 35.2% 크기, 데이터 속도 899kbps (총 1027kbps).

화질 상관없이 막보는 영상의 최종.

퀀타이저 31: 용량 33.9M 로 원본 대비 32.6% 크기, 데이터 속도 820kbps (총 948kbps).

퀀타이저 32: 용량 29.4M 로 원본 대비 28.2% 크기, 데이터 속도 696kbps (총 824kbps).

퀀타이저 33: 용량 26.8M 로 원본 대비 25.8% 크기, 데이터 속도 623kbps (총 751kbps).

퀀타이저 34: 용량 24.6M 로 원본 대비 23.7% 크기, 데이터 속도 559kbps (총 687kbps).

퀀타이저 35: 용량 22.2M 로 원본 대비 21.3% 크기, 데이터 속도 494kbps (총 622kbps).

퀀타이저 j essayes conjugaison 변경됨에 따라 인코딩 결과물의 비트레이트도 자동으로 변경된 것을 알 수 있는데, 용량이 작아질수록 비트레이트도 적어진다.

퀀타이저 설정값이 Thirty 을 넘어가면서 부터는 블럭현상이 점점 많아지기 시작해서 Thirty five 정도를 넘어가면 눈에 거슬릴 정도로 생긴다.

퀀타이즈 값으로는 파일 크기가 얼마나 줄어들지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위에서 테스트한 기록에 따라서 대략 어떤 설정값을 선택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예상해 asdfa dissertation 수 있다.

원본의 화질을 최대한 그대로 유지하면서 용량을 조금이라도 줄이고 싶다면 설정값 26 정도 까지는 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단순히, 파일 용량을 반으로 줄이고 싶다면 설정값을 27 로 한다.

화질에 크게 상관 안하고 내용만 문제없이 볼 수 있을 정도의 화질로 최대한 용량을 줄이고 싶다면 30~31 정도까지 설정할 수 있다. 그 이상으로 넘어가면 블럭현상이 심해져서 보기에 좋지 않다.

주의할 점은 이 값들은 원본이 2700kbps 정도인 영상을 기준으로 했기 때문에, 4000kbps~12000kbps 정도의 초고화질 영상을 대상으로 할때는 다를 수 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원본이 고화질일수록 인코딩 과정을 거쳐도 어느정도 화질이 좋게 cause and result article concerning violence inside schools, 원본이 저화질인 was nationalism that major result in connected with ww1 essay topics 경우 인코딩을 거치면 급속히 화질이 떨어지게 되는데, 비트레이트나 퀀타이즈 값을 높인다고 해서 저화질인 영상 원본의 화질이 원본보다 더 좋아지는 것은 절대 아니다.

저화질인 영상을 높은 비트레이트나 낮은 퀀타이즈 값으로 인코딩 하면 용량만 더 asdfa essay 화질에는 차이가 없다.

따라서, 원본 영상의 파일 크기가 실제로 그 영상의 화질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즉, 화질은 저화질인데 영상 크기만 큰 파일들이 꽤 있다.

이런 경우에는, 실제로 그 화질이 어느 정도 비트레이트의 값일 때와 비슷한 화질인지를 잘 분별해야 한다.

비트레이트 설정값을 조정하여 인코딩 할 때와 달리 퀀타이저 값을 변경하여 인코딩을 했을 때는 색감이 칙칙해지지 않았고 블럭현상도 비교적 덜 생겼다.

좋은 화질로 인코딩을 하고 싶다면 퀀타이저 설정값을 변경하여 인코딩을 하는게 좋고, 파일의 용량을 조정할 목적으로 asdfa dissertation 한다면 비트레이트 값을 변경하여 인코딩을 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

태그 : 샤나인코더, ShanaEncoder, 인코딩, 압축, FFmpeg, 동영상, 화질, 비트레이트, 퀀타이저, Quantizer

0 thoughts on “Asdfa essay

Add comments

Your e-mail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